문성공 영정각 > 순흥안씨광익종중

본문 바로가기

문성공 영정각

본문

영정각 내에는 모두 6폭의 영정이 걸려 있는데
정면에 주자와 안향이, 오른쪽에 주세붕과 이덕형이, 왼쪽에 이원익과 미수 허목의 영정이 각각 자리 잡고 있다.

문성공(文成公) 영정(影幀)은 고려 충렬왕 때(1275~1308)문성공께서 왕을 따라 원(元)나라에 가서
원나라 학관(學官)들과 교유(交遊)할 때 학관이 세폭을 그려 두폭은 자기들이 갖고 한 폭을 가지고 오신 것이다.
문성공께서 돌아가신 후 문묘(文廟)에 봉안(奉安)하였다가 그 후에 종택(宗宅)에 이안(移安)하였었는데
소수서원을 창건한 후 서원에 이안하여 현재에 이르렀다.
도형(圖形)과 색채(色彩)가 특수하고 우리나라 현조 회화 가운데 사성연대(寫成年代)가 가장 오래되어
국가보존문화재로서 1967년 6월 <국보 제111호>로 지정되었다.

이 외에 지성대성(至聖大成) 문선왕(文宣王) 전좌도(殿坐圖)와 주세붕선생의 영정이 보물로 지정 보존되고있다.
문선왕 전좌도는 문성공께서 충렬왕 때 원나라에 다녀오시며 함께 가져온 것으로
문성공 재세시(在世時)에는 본댁 별관에 봉안하고
조석으로 우러러 보시던 문선왕 즉 공자(孔子)의 영정이다.

당시 같이 봉안되었면 주자(朱子)의 진상(眞像)은 소재를 알 수 없다.
문선왕 전좌도에는 공자를 중점으로 좌우중단(中段)에 십철(十哲)이 나누어 앉아 있고
하단(下段)에는 칠십제자상(七十弟子像)이 열좌(列座)하여 있다.
이 도형에 나타난 청정(淸淨)한 기상(氣像)과 사성선(寫成線)이
한결같이 섬세한 사선(絲線) 으로 정묘하게 그려져 있다.

주세붕선생의 영정은 범같은 기상으로 당대의 영걸(英傑)로 관하를 호령하던 행정인으로
정명치세(正明治世)의 업적을 상상할 수 있는 기품(氣稟)이 넘쳐 흐르고 있다.
문성공을 성사(聖師)로 우러러 사모하여 백운동서원을 세우고
후학들에게 회헌선생의 창명교학(倡明敎學)의 정신을 닦게 한 경앙심(景仰心)이 지극한 유학자였다.

sicho_mun.gif


 


  • 순흥안씨 광익종중 (順興安氏 光翊宗中)   주소 :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동서동 2길 41   운영자 : 안상길   연락처 : 010-8513-7733
  • Copyright ⓒ 순흥안씨 광익종중 All rights reserved.